•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은행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의 절반은 신용등급 1등급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NICE 평가정보에서 받은 '최근 5년간 은행 대출고객 신용등급 분포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 9월 말 현재 신용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고객 646만명 중 311만명(48%)은 신용등급이 1등급이었다.

이어 2등급이 17%, 3등급이 13%의 비중을 각각 차지했다. 은행 신용대출을 이용한 사람 중 고신용자(1∼3등급)가 78%에 달한다.

특히 1등급 비중(9월말 기준)이 2016년 40%, 2017년 43%, 2018년 44%, 2019년 46%, 2020년 48%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4년 새 8%포인트나 뛰었다.

보통 신용등급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이자를 얼마나 연체하지 않고 상환하느냐다.

최근 저금리 추세가 지속하면서 이자 상환 부담이 낮아지고 빚을 갚지 못하는 위험이 크게 줄어들면서 신용등급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실제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2018년 1.75%에서 2020년 0.5%까지 떨어졌고, 은행의 자금 조달 비용을 뜻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2019년 최고 2.04%까지 상승했으나 최근에는 0.88%에 불과한 수준이다.

최근 금융당국은 고신용자의 신용대출이 많이 늘어나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금융기관들에 신용대출을 줄이기 위한 자체 안을 마련토록 한 바 있다.

이에 주요 시중은행은 고소득 전문직의 대출 한도를 줄이거나 금리를 올리는 조치를 줄줄이 내놨다. 동시에 일부 은행은 '비대면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9:05:53 수정시간 : 2020/10/19 09:0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