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코스피가 16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나흘 연속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68포인트(0.83%) 내린 2341.53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67포인트(0.11%) 높은 2363.88에 시작해 장중 한때 2,325.03포인트까지 하락했으나 이후 낙폭을 줄였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729억원, 218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4898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외국인이 순매도에 나선 운송장비(-2.12%)와 함께 종이·목재(-1.71%), 전기·전자(-1.15%), 제조업(-1.11%) 등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했다. 반면 전기가스업(2.81%), 건설업(0.73%), 운수·창고(0.16%), 통신업(0.01%) 등은 강세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41%), 현대차(-2.27%), 삼성SDI(-2.10%), SK하이닉스(-2.07%) 등의 하락 폭이 컸다. 반면 셀트리온(0.59%), LG화학(0.47%), 네이버(0.34%), LG생활건강(0.13%) 등은 소폭 상승했다.

코스닥지수은 전날보다 10.60포인트(1.26%) 내린 833.84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19포인트(0.14%) 오른 845.63에 출발해 약세를 면치 못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이 1454억원을, 외국인이 92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71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씨젠(-1.22%), 카카오게임즈(-0.97%), 셀트리온제약(-0.37%), 셀트리온헬스케어(-0.11%) 등이 하락한 가운데 제넥신(-4.48%)과 케이엠더블유(-2.71%)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반면 에코프로비엠(1.54%)은 펄어비스(-1.48%)를 제치고 시총 10위에 올랐다. 에이치엘비(2.66%), CJ ENM(0.15%) 등도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2원 오른 달러당 1147.4원에 거래를 마쳤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6:14:31 수정시간 : 2020/10/16 16: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