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자금조달비용지수인 코픽스(COFIX)가 10개월 만에 오르면서 이와 연동한 주요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향 조정됐다.

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신규취급액 기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8%포인트씩 올렸다.

국민은행은 전날 연 2.62∼3.82%에서 이날 연 2.70∼3.90%로, 우리은행은 전날 연 2.54∼3.84%에서 이날 연 2.62∼3.92%로, NH농협은행은 전날 연 2.23∼3.64%에서 이날 연 2.31∼3.72%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전날 은행연합회가 발표한 9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0.88%로 8월보다 0.08%포인트 올랐다. 10개월 만에 처음 반등한 것이다.

코픽스에는 은행이 자금 조달을 위해 감당해야 하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등의 금리가 반영된다. 코픽스가 오른 것은 그만큼 은행 조달비용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까지 낮추면서 코픽스도 하락세를 보였다.

코픽스가 계속 떨어지자 7월 농협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최저 연 1.96%까지 내려갔고 나머지 4곳도 최저금리가 연 2.2∼2.4%대까지 떨어졌다.

이후에도 코픽스는 하락세를 멈추지 않았지만,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높이고 고객에게 주는 우대금리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금리 하락을 방어해 왔다.

하지만 9월 코픽스가 결국 반등하면서 은행 변동금리도 일제히 올랐다. 이날 기준 최저금리는 연 2.31%다.

금융채 5년물을 토대로 계산하는 신한은행의 이날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연 2.73∼3.98%로 한 달 전보다 0.09%포인트 올랐다.

금융채 5년물 금리는 지난달 16일 최저 2.90%에서 이날 2.88%로 0.02%포인트 내렸지만, 신한은행의 가산금리가 더해져 최종금리는 더 올랐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이날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연 2.623∼3.923%다. 한 달 전보다 0.011%포인트 올랐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08:24:56 수정시간 : 2020/10/16 08:2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