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산정 내역도 이용자에 공개
  • 사진=금융위원회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깜깜이 고금리’라는 비판을 받아 온 증권사들의 신용융자 대출금리가 다음 달부터 시장 금리 수준을 반영해 매달 재산정된다. 이 같은 변화가 금리 인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4일 증권사 신용융자 대출 금리 산정에 대한 모범 규준을 개정하고 11월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용융자는 증권사가 주식 투자자에게 빌려주는 돈이다.

현재 증권사들은 회사별로 조달금리에 가산금리와 가감 조정금리를 더해 연 1, 2회 신용융자 대출 금리를 산정하고 있다.

앞으로는 회사마다 제각각인 조달금리 대신 기준금리(기업어음, 환매조건부채권 등 시장금리 또는 지표금리 기준)를 사용해 매달 대출금리에 반영해야 한다. 가산금리도 원칙적으로 매달 재산정해야 하고 자세한 금리산정 내역도 대출 이용자에게 공개해야 한다.

그동안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 속에서 증권사 신용공여 규모가 34조 원 이상으로 불어난 가운데 증권사의 깜깜이 대출금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적지 않았다.

금리산정 방식이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 데다 금리 변경 주기도 제각각이어서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내려가는데도 증권사 대출금리는 제자리를 맴돌았다. 신용공여 대출금리는 8월 말 기준 연 5.75∼8.75% 수준에 이른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 시장금리 변화가 증권사 대출금리에 제대로 적시에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며 “증권사 간 금리 경쟁이 확대되면 대출 이용자들의 선택권도 커질 수 있다”고 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05 09:06:43 수정시간 : 2020/10/05 09:06:4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