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탄소년단(BTS).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이 다가오면서 머니 무브가 본격화됐다.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는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증시 대기자금도 증가세를 나타내면서 일반 청약에 100조원이 몰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2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금융상품을 살 수 있는 증권 계좌인 CMA 잔고는 지난 24일 현재 62조8000억원으로 불어났다.

일주일 만에 1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아직 빅히트 일반 청약일(10월 5~6일)까지 4거래일이 남아 있어 CMA 잔고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각각 59조원과 31조원의 청약증거금이 몰렸던 카카오게임즈, SK바이오팜 때와 비교하면 CMA 잔고는 각각 3조원과 7조원 더 많다.

카겜과 SK바이오팜의 청약 개시 나흘 전 CMA 잔고는 각각 59조6000억원과 55조6000억원이었다.

투자자예탁금 역시 서서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 24일 기준 55조2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카겜(52조3000억원)과 SK바이오팜(46조3000억원) 때를 웃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09:43:44 수정시간 : 2020/09/27 09:4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