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총량 관리목표' 시동 본격 규제 나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금융당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이달에도 신용대출이 3조원 이상 불어났다.

은행들은 금융당국에 연말까지 신용대출 관리 목표를 제출하고, 이에 맞춰 추석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금리 인상과 한도 축소 등 신용대출 총량 관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27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24일 현재 신용대출 잔액은 126조8863억원으로 집계됐다.

8월 말(124조3335억원)과 비교해 2조6116억원 늘어난 규모다.

일별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주 17일과 18일 이틀 연속 각각 2436억원, 3973억원 줄면서 급증세가 진정되는 듯했지만 반짝 감소로 끝났다. 이번 주 들어 21일 3410억원, 22일 2537억원 등 하루 2000억∼3000억원 이상 불어났다.

이 추세대로라면 남은 2영업일까지 더해 9월 신용대출 증가액은 3조원을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월간 최대 기록이었던 8월의 4조755억원보다는 적지만, 역대 2위 수준이다.

추석 연휴 이후 은행권은 본격적으로 신용대출 적정 수준 관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5대 시중은행과 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 인터넷 은행들은 지난 25일 금융감독원에 신용대출 잔액 현황과 증가율 관리 목표 등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꿔말하면, "연말까지 신용대출을 현재 수준의 최대 몇 퍼센트 이상으로 늘리지 않겠다"는 계획서를 당국에 낸 셈이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체로 은행들은 우대금리 축소를 통해 신용대출 금리를 올리고, 200∼270%에 이르던 특수직(의사·변호사 등 전문직 포함)의 소득 대비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할 방침이다.

신용대출 총량을 관리하면서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계의 생활자금 용도의 신용대출을 막지 않으려면, 결국 고소득·신용자들이 주로 받는 우대금리(금리 인하 혜택)와 수억원에 이르는 한도를 줄이는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미 카카오뱅크는 25일 자로 직장인 신용대출의 최저금리를 기존 연 2.01%에서 연 2.16%로 0.15%포인트 인상했고, KB국민은행도 연휴 직전인 29일 자로 우대금리를 줄여 전체 신용대출 상품 금리를 0.1∼0.15%포인트 올릴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금리뿐 아니라 신용대출 한도도 조정한다.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이 현행 최대 4억원에서 2억원으로, KB직장인든든신용대출이 최대 3억원에서 2억원으로 줄어든다. 비대면 KB스타신용대출 최대 한도 역시 3억원에서 절반인 1억5000만원으로 축소된다.

우리은행의 경우 다음 달 6일부터 우리 주거래 직장인대출의 최대 우대금리 폭을 1%에서 0.6%로 0.4%포인트 줄여 대출 금리를 인상할 예정이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등 나머지 은행들도 현재 몇 가지 금리 인상·한도 축소안을 마련하고, 시행 시점과 구체적 조정 폭 등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은행권은 이런 자율 규제 방식의 신용대출 관리 노력에도 만약 급증세가 이어진다면, 금융당국이 별도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에 나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08:58:40 수정시간 : 2020/09/27 11:5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