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플라워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정문국 사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플라워 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25일 밝혔다.

'플라워 버킷 챌린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올초부터 전개되고 있는 릴레이 공익 캠페인으로, 참여자로 지목된 사람은 화훼농가에서 꽃과 식물을 구입해 복지시설 등에 전달하고 다음 참가자를 추천해야 한다.

정문국 사장은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의 추천으로 이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으며, 서울화훼협동조합에서 구매한 공기정화식물을 산하 비영리공익재단인 오렌지희망재단을 통해 서울 및 인천·경기 지역아동센터 30곳에 전달했다.

정문국 사장은 다음 참여자로 한국로슈 대표이사 닉 호리지(Nic Horridge)를 지명하며 “이번 캠페인 동참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요 감소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에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소중한 일상을 되찾고 우리 아이들 또한 맑은 가을 하늘 아래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길 희망한다”고 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4:30:34 수정시간 : 2020/09/25 14:3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