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OK금융그룹의 계열사인 OK저축은행)은 자유입출금예금인 ‘간편송금OK통장’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입출금이 자유로운 간편송금OK통장은 최근 확산 중인 간편송금 및 간편 결제에 특화된 상품이다.

고객은 개설한 계좌를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네이버페이 간편송금·결제 서비스에 등록한 뒤 월 10회 이상 간편송금 및 결제를 이용할 경우 우대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다. 횟수는 제휴 플랫폼에 상관없이 전체 간편송금 및 결제 실적의 합산으로 산정된다.

기본금리는 △100만 원 이하 연 1.5%(세전) △100만 원 초과 분 연 1.0%(세전)다. 우대 요건 충족 시 익월 각 0.5%p씩 우대돼 △100만 원 이하 연 2.0%(세전) △100만 원 초과 분 연 1.5%(세전)가 적용된다. 해당 상품은 변동금리 상품으로, 기본금리 변경 시 변경일 기준으로 적용된다. 우대금리의 경우 전월 실적에 따라 매월 변동된다.

선착순 1000명에 한정해 판매되며, OK저축은행 영업점방문 및 OK저축은행 모바일뱅킹앱을 통해 개설할 수 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해당 상품은 용돈 및 생활비 등의 소액 자금이라도, 더 높은 금리로 운용하고 싶은‘ 알뜰족’고객들을 위한 맞춤형상품”이라면서 “오픈뱅킹으로 금융 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는 만큼, 고객의 이용 편의성과 실리에 초점을 맞춘 상품이기에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2:02:54 수정시간 : 2020/09/25 12:0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