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정부가 증시 변동성이 당분간 확대될 가능성을 경고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4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국제금융센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같이 언급했다.

김 차관은 “글로벌 증시는 경기 회복 불확실성, 기술주 하락 등으로 이달 초 이후 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우리 증시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의 코로나19 재확산, 미국 대선을 앞둔 미·중 갈등 심화 우려 등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을 확대할 수 있는 여러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관련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국내 외환·금융시장 안정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또 “취약업종 등을 중심으로 자금 애로 가중 우려가 언제든 불거질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3월과 같은 분기말 신용경색 현상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장 흐름을 지속해서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14:30:21 수정시간 : 2020/09/24 14:3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