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국내 유가시장이 롤러코스터급 변동성으로 등락을 반복하다 개인의 매수세에 강보합세로 마감했다.

23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65포인트(0.03%) 내린 233.2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일대비 19.97포인트(0.86%) 오른 2352.56에 개장해 보합권에서 등락하다 기관의 매도세에 하락 반전했고, 오후 들어 개인의 매수세가 유입돼며 강보합 마감했다.

코스피시장에서 개인은 3281억원을 순매수 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60억원, 2810억원을 순매도 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 종이목재, 전기전자, 유통업, 은행, 증권, 서비스업을 제외한 전 종목이 하락했다. 화학, 의약품, 비금속광물, 철강금속, 의료정밀, 운수창고, 건설업, 통신업, 금융업 보험 등 대부분 업종이 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삼성전자는(0.69%), SK하이닉스(2.83%), 네이버(4.22%), 카카오(3.54%)는 상승 마감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3.56%), LG화학(-1.41%), 셀트리온(-0.75%), 삼성SDI(-2.24%)는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3포인트(0.09%) 오른 843.4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916억원, 292억원을 각각 순매수 했고, 기관은 1016억원을 내다팔았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은 제넥신(1.14%), CJ ENM(2.26%)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 마감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0.6원 내린 1164.4원에 마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3 16:12:28 수정시간 : 2020/09/23 16: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