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손해보험은 2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KB손해보험 본사 사옥에서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상무(왼쪽)와 ‘카닥코퍼레이션’ 이준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사고 언택트 보상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KB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KB손해보험은 2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KB손보 본사 사옥에서 자동차 외장수리 정비업체를 연결해주는 모바일 플랫폼 ‘카닥(Cardoc)’의 운영업체인 카닥코퍼레이션과 모바일 자동차보상 안내서비스 연결 및 확대를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은 KB손보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상무와 ‘카닥코퍼레이션’ 이준노 대표를 비롯한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체결된 협약을 통해 양사는 KB손보의 모바일 자동차사고 보상서비스 ‘셀프클레임(Self-Claim)’시스템과 ‘카닥’플랫폼을 연결해 모바일을 통한 자동차사고 보상안내 서비스를 확대하고 향후 디지털 기반 보상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업무 협력 등을 하기로 했다.

KB손보는 ‘자동차보상 셀프클레임’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직접 예상 합의금 및 예상 교통비를 산출해보는 기능을 제공해왔다.

이번 ‘카닥’과의 업무제휴를 통해 고객이 직접 자동차 수리 만족도가 높은 정비 업체를 선택하고 예상 수리비 견적을 알아보는 한편, 자동차사고 보험처리로 인한 보험료 할증금액과 예상 수리비 견적을 비교해보는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등 고객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KB손보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상무는 “최근 언택트 보상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디지털 보상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KB손보는 고객이 손쉽게 보험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디지털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17:28:01 수정시간 : 2020/09/22 17:2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