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현대카드가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MUSINSA)’와 ‘무신사 전용 신용카드(PLCC)’를 내놓는다.

현대카드는 무신사와 ‘무신사 전용 신용카드’ 상품 출시와 운영, 공동 마케팅 등에 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파트너십 계약 체결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2003년 스트리트 패션 마니아들이 모인 커뮤니티에서 출발한 ‘무신사’는 2009년 ‘무신사 스토어’를 런칭하며 본격적으로 온라인 패션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무신사는 올해 8월 말 기준, 약 700만 회원과 5000개의 입점 브랜드를 지닌 패션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이 같은 성과를 기반으로 ‘무신사’는 지난 해 국내에서 10번째이자, 순수 온라인 패션 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내년 초 출시 예정인 무신사 PLCC에는 ‘무신사’에 집중된 혜택이 담긴다. 특히, ‘무신사’와 현대카드는 양사의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기반으로 새로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 두 회사의 오프라인 공간을 필두로 각자가 보유한 브랜드 자산을 결합해 다채로운 콜라보레이션을 펼쳐 나갈 방침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무신사는 최고의 온라인 패션 플랫폼을 넘어 1030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혁신기업”이라며 “이번 PLCC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무신사 고객들에게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편익과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젊은 세대들의 트렌드를 이끌며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무신사와의 협업은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현대카드 PLCC 사업을 또 한번 질적으로 성장시키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09:19:10 수정시간 : 2020/09/22 09:3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