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명절 기간에 해외주식 매매가 30% 이상 증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신한금융투자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자사 해외주식 고객(ETF 제외) 중 명절기간 투자고객을 분석한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2017년 이후 명절 연휴기간 해외주식 일 평균 거래대금은 매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0년 설 연휴기간 일 평균 거래대금은 약 180억원으로 2017년 대비 약 628% 증가했다.

이 기간 가장 많이 매매한 국가는 미국으로 매년 약 90%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 매매비중은 2017년 89%에서 2020년 98%까지 증가했다.

또한 올해 설 연휴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 고객은 기술주를 가장 많이 매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를 6.57%로 가장 많이 매매했다. 알파벳A(구글), 애플이 전체 매매금액 중 각각 5.72%, 4.80%를 차지했다.

박석중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 해외주식팀장은 이번 추석 연휴기간 가장 주목해야 할 이벤트로 현지시각 9월 29일 열리는 미 대선 첫 번째 TV토론과 주요국 경제지표 동향을 꼽았다.

그는 “최근 지지율 격차를 좁혀가는 美 대선 정국이 TV 토론 이후 판세 변화가 가능할지 여부에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면서 더불어 “연휴기간 미국, 중국, 유럽 제조업, 소비, 물가지수 발표도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0:01:02 수정시간 : 2020/09/21 10: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