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최근 상장한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 공모주 청약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금융당국은 개인 투자자의 청약 물량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당국이 현재 20% 수준인 개인 투자자의 공모주식 일반 청약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한다.

금융투자협회의 증권 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유가증권상장 기업의 경우 공모주의 20% 이상을 일반 투자자에게 배정해야 한다. 하이일드 펀드와 우리사주 조합원에는 각각 10% 이상, 20%가 돌아가며 나머지는 기관 투자자들 몫이다.

코스닥 상장 때는 벤처기업투자신탁 30% 이상, 우리사주 조합 20%, 하이일드 펀드 10% 이상 배정되며 일반 투자자 몫은 20% 이상이다. 나머지는 역시 가관 투자자에게 배정된다.

일반 투자자에게 20% 이상을 배정할 수 있으나 통상 20%만 배정되는 것이 공식처럼 굳어져 있다.

SK바이오팜의 경우 증거금 1억원을 넣었을 때 12주(통합 경쟁률 323.02대 1 기준)를 배정받을 수 있었다. 주당 4만9000원씩 약 58만8000원치만 살 수 있었던 셈이다.

카카오게임즈에의 경우 개인 투자자가 10억원을 넣어도 받은 주식은 50여주에 불과했다. 1500대 1을 넘은 경쟁률 속에 청약자 4만명은 단 1주도 받지 못한 것으로 추정됐다.

비인기 종목의 경우 개인 투자자 비중을 늘리는 것이 자칫 개인 투자자의 부담으로 직결되기 깨문에 최대로 늘리더라도 30% 이상 배정 수준의 방안이 마련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우리사주 실권주의 개인 투자자 우선 배정, 소액 투자자에게 공모주 개인 물량의 절반 배정, 복수 계좌 청약 금지 등 소액 '개미' 투자자를 우대하는 방안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0 23:20:04 수정시간 : 2020/09/20 23: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