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사상 처음으로 상장폐지 결정이 번복된 코스닥 기업 감마누의 주주들이 한국거래소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감마누 주주 96명은 한국거래소 및 감마누 측을 상대로 정리매매 등에 따른 손해 배상을 청구하기 위해 법무법인에서 법률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주주 모임 측은 "이르면 내주 중 법률 검토를 마치고 이달 안에 소장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향후 소송 참여를 희망하는 주주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감마누의 소액주주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0324명에 달한다.

앞서 감마누는 감사의견 거절에 따른 상장폐지가 확정돼 2018년 9월 28일부터 5거래일간 정리매매가 진행됐다. 주가는 정리매매 개시 전 6170원에서 정리매매 후 408원까지 폭락했다.

이 기간 시가총액도 1500억원에서 90억원으로 줄었다. 시총 감소분 중 대주주 물량을 뺀 소액주주들의 몫은 2018년 말 기준 보유 주식 수에 비춰 대략 700억원으로 계산된다.

소액 주주들은 정리매매 중 주식을 매도한 주주들의 경우 큰 손해를 보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리매매는 상장폐지가 결정된 이후 투자자가 보유 주식을 처분할 수 있도록 일정 기간을 부여하는 제도인데, 정리매매 중에는 가격제한폭이 적용되지 않는다.

이후 감마누가 제기한 상장폐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서 이 회사의 정리매매는 기간을 이틀 남기고 중도 보류됐다.

이어 감마누가 거래소를 상대로 낸 상장폐지 무효 소송에서 최종 승소함에 따라 상폐 결정이 번복되기에 이르렀다.

감마누는 오는 18일 정상적인 주식 거래를 재개하게 됐다. 거래 재개 시 감마누의 기준가격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정리매매 전 가격인 6170원과 정리매매 후 가격인 408원 중 어느 쪽을 기준으로 기준가를 결정해야 할지도 논란의 여지가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감마누처럼 정리매매가 중도 보류된 후에 거래 재개가 결정된 경우는 전례가 없다"며 "이에 따라 기준가격을 어떻게 결정해야 할지 법규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4 14:24:46 수정시간 : 2020/08/14 14:24:4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