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1조5000억원(17.5%) 줄어든 6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커질 것에 대비해 은행들이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한 결과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은행들의 충당금 적립 전 영업이익은 12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2조6000억원)과 비슷했다.

하지만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약 3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원 늘면서 영업이익은 11조3000억원에서 9조4000억원으로 떨어졌다.

주된 이익 원천인 이자이익은 20조3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89억원 줄어들었다. 하지만 4개 반기 연속 20조원대를 유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0.17%포인트 떨어졌지만, 대출 확대 등으로 운용자산 규모가 9.6% 커지면서 지난해 수준의 이자이익을 유지한 것이다.

핵심 수익성 지표로 꼽히는 순이자마진(NIM)은 저금리 기조 속에 지난해 1분기부터 하락하는 추세다. 올해 2분기에는 1.42%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비이자이익은 3조6000억원으로 3000억원(7.9%) 늘어났다.

금리 하락에 따라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3000억원 늘었고 환율 변동성이 큰 장세에서 외환·파생상품 관련 이익도 3000억원 더 거뒀다. 다만 신탁 관련 이익은 영업 위축 등으로 2000억원 줄어들었다.

비용 부분을 보면 대손비용이 3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원(157%)이나 늘었다.

국내은행의 상반기 총자산수익률(ROA)은 0.49%, 자기자본이익률(ROE)은 6.68%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0.16%포인트, 1.69%포인트 내렸다.

한편 인터넷은행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보다 400억원 늘어 흑자 전환했다. 케이뱅크가 적자를 지속하고 있지만 카카오뱅크의 흑자 규모가 커졌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3 13:07:45 수정시간 : 2020/08/13 13:07:4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