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신선식품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오아시스마켓은 12일 기업공개(IPO) 대표주관사로 NH투자증권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아시스는 2011년 설립한 회사로, 지어소프트가 약 8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설립 후 오프라인 매장 사업을 중심으로 유통, 물류 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2018년 온라인 새벽배송 사업에 진출했다.

오아시스의 매출액은 2017년 787억원, 2018년 1111억원, 2019년 1424억원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영업이익 역시 2017년 20억원, 2018년 3억원, 2019년 10억원을 기록, 적자 일변도의 전자상거래 기업 중 유일한 흑자를 기록, 유지해 왔다.

특히 2020년 1분기에는 3개월 만에 영업이익이 전년도 1년치 수치를 초과한 23억원을 달성했다.

오랜 유통 분야의 경험을 통해 생산자와 직거래시스템을 구축, 친환경/유기농 식품을 매우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은 물론 시장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

특히 새벽배송 온라인 서비스 사업에 신규 진출하면서 '비대면 소비' 시대의 수요와 맞물려 새벽배송 업계 중 2위에 올라섰다.

최우식 오아시스마켓 대표이사는 "전자상거래업체 중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는 등 경영 관리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대표주관사와 협력하여 전자상거래 업계 최초 상장을 위해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09:15:57 수정시간 : 2020/08/12 09:15:5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