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코스피가 2년 2개월 만에 2400선을 돌파했다.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11일 코스피가 2년 2개월 만에 2400선을 돌파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2.29포인트(1.35%) 오른 2418.67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400선을 넘어선 것은 2018년 6월 15일(2404.04) 이후 2년 2개월 만이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9.73포인트(0.41%) 오른 2396.11로 출발해 상승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지난 4일 장중 연고점을 돌파한 이후 6거래일 연속 연고점을 경신하고 있다. 일간 상승 기준으로는 7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외국인은 철강, 금융, 전기가스업 등 대형 경기 민감 주를 중심으로 순매수하며 이날 상승을 주도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2320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2452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은 344억을 순매수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가 오른 종목은 531개, 내린 종목은 308개였다. 64개 종목은 보합으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LG생활건강(9.13%), 한국전력(7.71%), 신한지주(6.32%), 현대차(5.88%), LG화학(5.14%), POSCO(4.53%) 등이 강세였다. 반면 넷마블(-3.23%), LG전자(-3.03%), 카카오(-0.84%), NAVER(-0.32%) 등은 약세였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6.81%), 보험(4.00%), 화학(3.50%), 은행(3.31%) 등 경기 민감 종목의 상승률이 높았고, 증권(-0.65%), 의료정밀(-0.51%), 통신업(-0.44%) 등은 약세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8억3000만주, 거래대금은 19조4000억원 규모였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53포인트(0.29%) 내린 860.23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31포인트(0.04%) 오른 863.07로 개장해 보합권에서 오르내리다가 소폭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2097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376억원, 157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케이엠더블유(3.80%), CJ ENM(1.69%)이 상승했고, 씨젠(-3.44%), 알테오젠(-3.28%) 등은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85.6원으로 보합 마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1 16:10:39 수정시간 : 2020/08/11 16:10:3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