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 26일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필승 코리아 펀드'에 가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하기도 했던 '필승코리아 펀드'가 출시 1년 만에 50%가 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

10일 NH-아문디자산운용은 '필승코리아 펀드' 수익률이 현재 56.1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성장성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로,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산화가 절실했던 작년 8월 14일 출시됐다.

문 대통령이 판매사를 직접 방문해 가입하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도 가입하면서 큰 관심을 받았다.

이날 현재 펀드 설정액은 1230억원으로, 수익률은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22.11%)의 2.5배에 해당한다. 총 68개 종목에 투자하고 있으며, 절반 이상인 36개 종목이 소부장 기업으로 투자 비중은 40%를 웃돈다.

지난 7월 말 현재 삼성전자(22%)의 비중이 가장 높고, 에스앤에스텍(4.56%)과 네이버(4.49%), LG화학(4.08%), SK하이닉스(3.85%) 순으로 비중이 높다.

문 대통령이 가입할 당시 이 펀드의 수익률이 출시일 대비 -1.15%를 기록하고 있었다. 지난해 원금 5000만원을 투자한 문 대통령의 수익금은 현재 약 30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배영훈 대표는 "우리나라의 기초산업 육성이라는 염원을 담아 필승코리아 펀드를 출시했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발전을 위해 그동안 조성한 기금을 관련 연구 등에 지원하고, 앞으로도 핵심산업의 미래에 투자하는 제2, 제3의 필승코리아 펀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13:42:20 수정시간 : 2020/08/10 13:42:2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