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달러 약세 흐름이 계속되고 있다. 이같은 흐름에 원/달러 환율은 약 5개월 만에 1180원대까지 떨어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1194.1원)보다 5.3원 내린 1188.8원에 장을 마감했다.

환율은 2.1원 내린 1192원에서 출발한 뒤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으나 이내 하락세로 돌아서 1190원선을 하회했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으로 1180원대를 보인 것은 지난 3월 5일 이후 처음이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달러화 약세 속에 지난 6월부터 1190원~1210원 박스권에 갖혀있었다.

또, 이날은 코스피가 강세를 보인 있는 것도 원/달러 환율 하락을 부추겼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31.89포인트(1.40%) 상승한 2311.86에 거래를 마쳤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6:49:42 수정시간 : 2020/08/05 16:49:4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