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하나카드는 이번 장마철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위해 긴급 금융서비스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하나카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 신청은 손님케어센터를 통해 이날부터 내달 30일까지 가능하며,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의 이용금액(일시불, 할부, 카드론, 현금서비스)이 청구 유예된다.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청구 유예기간 동안 할부이자 및 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으며, 내달 30일까지 신규로 신청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자는 30% 인하된다.

하나카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원 받을 고객은 해당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아 하나카드 손님케어센터를 통해 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4:44:42 수정시간 : 2020/08/05 14:44:4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