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코리안리는 지난달 31일 글로벌 투자회사 중 하나인칼라일그룹과 전략적 제휴 관계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 국내원수보험사들을 대상으로 한 공동재보험 계약 인수와 관련 서비스제공을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공동재보험은 보험분야 국제회계기준(IFRS17) 및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에 대비하기 위해 보험사가 보험부채를 감축, 조정할수 있도록 금년 상반기 국내시장에 신규 도입된 제도다.

공동재보험을 통해 보험사는 보험위험, 금리위험 등 보험상품에 내재된 모든 위험을 재보험사로 이전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국내 원수보험사들에 적합한 공동재보험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며, 상품 설계 및 구조화, 재보험 자산의 운용, 요구자본 관리 및 신규자본 조달 등 광범위한 업무 분야에 걸쳐 협력할 예정이다.

칼라일그룹은 1987년 미국 워싱턴에 설립된 글로벌 투자회사로, 전세계 32개 지사를 통해 2210억 달러(한화 약 267조원) 규모의 운용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코리안리는 공동재보험 인수를 위한 전담팀을 설치하는 등 2018년부터 관련 제도의 국내 도입에 순차적으로 대비해왔다.

칼라일그룹도 2018년 AIG그룹의 재보험 사업부문을 분할 설립한 Fortitude Re의 지분을 취득. 보험사업 부문의 확장을 추진해왔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이번 제휴를 통해 향후 공동재보험 시장 확대 시에 필요한 담보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함과 동시에 칼라일그룹의 자산운용 및 자본조달 역량과 글로벌 금융재보험사업 노하우를발판으로 차별화된 공동재보험 솔루션을 개발?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4 17:45:20 수정시간 : 2020/08/04 17:45:2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