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국내 유가시장이 장중 2280선을 넘어서며 연중 최고점을 경신했지만 전반적인 차익실현 매물 출회로 뒷심을 발휘하지 못하고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도 장중 연간 최고치를 나타냈다.

31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64포인트(0.78%) 내린 2249.37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11.52포인트 오른 2278.53에 거래를 시작하고 2281.41포인트까지 오르면서 장중 연내 최고점을 경신했다. 그러나 이후 곧바로 상승폭을 반납하면서 약세로 전환했다.

코스피시장에선 개인이 472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850억원, 기관은 3937억원 순매도로 장을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상승세가 두드러진 것은 2차 전지 관련주였다. LG화학이 7.17% 오른 56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으며 삼성SDI(3.65%)도 강세였다. NAVER(2.38%), 카카오(3.46%) 등 인터넷 관련주도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1포인트(0.14%) 오른 815.3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3.33포인트 오른 817.52에 거래를 시작했다. 장중 한때 818.70포인트까지 올라가면서 연중 최고치를 다시금 경신했다.

코스닥시장도 마찬가지로 개인 2400억원의 순매수세가 부각됐다. 외국인은 861억원, 기관은 1390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씨젠(6.85%)과 알테오젠(9.06%)이 특히 강세를 보였으며 에코프로비엠(1.15%), 제넥신(1.40%)도 상승 마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6:06:00 수정시간 : 2020/07/31 16: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