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보험 견적 비교검색 서비스 기술적 협의 단계"
  • 네이버 본사. 사진=네이버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네이버파이낸셜이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검색 서비스에 대해 11%의 수수료를 부과한다는 최근 언론보도에 공식 부인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31일 입장자료를 내고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검색 서비스는 현재 기술적 협의를 하고 있는 단계로 네이버파이낸셜은 손해보험사들과 제휴 계약을 체결한 바 없으며 서비스 일정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네이버나 네이버파이낸셜은 해당 서비스에 대해 수수료나 광고비 조건에 대해 보험사들과 협의한 바가 없다”며 “따라서 11%의 수수료나 광고비를 제시하지 않았다”고 했다.

최근 언론매체들은 네이버파이낸셜이 손해보험사 3곳과 자동차보험 비교서비스에 대해 협약을 추진했으며 11%의 수수료율을 요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달 설립한 ‘NF보험서비스’를 통해 자동차보험 비교서비스를 시작한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NF보험서비스는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검색 서비스가 아니라 소상공인 의무보험 교육을 위해 설립된 회사로, 해당 서비스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해명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또 “2017년 보험다모아의 네이버 검색 연동 협상과 관련해서는 확정된 가격을 제시한 바 없으며, 먼저 기술적 협의부터 하자고 제안한 바 있으나 서로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1:52:32 수정시간 : 2020/07/31 11:52:3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