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B손보 콜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습. 사진=DB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DB손해보험은 대고객 콜센터 및 전국 각 지역 상담센터 20여 곳의 콜 상담업무에 안정적이고 스마트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리시스와 기존 환경을 전면 재구축해 콜 상담업무에 가장 최적화된 전산환경을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DB손보는 이번에 새롭게 재구축된 DB손보의 콜센터 및 상담센터 전산환경의 특징으로 안정적이면서 효율성이 향상됐다는 점을 꼽았다.

또, AI·옴니채널 등 4차 산업기술과 연계 가능한 고객 경험 기반의 플랫폼 구축으로, 향후 고객정보 및 여정에 따른 예측형 맞춤 상담원 연결과 콜 추적 분석을 통한 완벽한 대고객 상담서비스가 가능해졌다는 게 DB손보의 설명이다.

DB손보 관계자는 “기존의 콜센터 및 상담센터 환경은 수동적 상담업무 지원방식으로 각 센터의 적시대응이 매우 어려운 교환기 중심의 단순 전화 연결이었다면, 이제는 대고객 상담콜에 대해 적시에 능동적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안정적 대응을 위한 전 상담원들의 완벽한 비대면 재택상담환경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모든 지표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최적화돼 더 나은 회사의 경쟁력을 확보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1:21:16 수정시간 : 2020/07/14 11: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