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제외한 아태지역 소비 성장 수혜 예상되는 기업에 투자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KB자산운용이 ‘KB 아시아소비성장리더스 펀드’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KB 아시아소비성장리더스 펀드’는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지역(이하 아·태지역)의 소비성장 수혜종목에 선별투자한다. 아·태지역 경제는 소득과 소비가 증가 추세를 보이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이 지역의 핵심국가인 중국과 인도는 경제성장률이 높고 젊은 인구 비중이 높아 소득 및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OECD에 따르면 이러한 증가세를 바탕으로 2050년 아·태지역 중산층 소비 비중이 전 세계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KB 아시아소비성장리더스 펀드’는 농산물과 음식료품과 같은 단순 소비재 외에 IT·헬스케어·부동산 등 소비 성장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광범위 한 업종에 투자하고 아·태지역의 매출비중이 높은 글로벌 우량기업에도 투자한다.

섹터별 투자비중을 살펴보면 △경기소비재 37.9% △필수소비재16.9% △금융13.2% △IT 11.8%로 경기소비재와 필수소비재 비중이 50%이상이다.

KB자산운용 리테일본부 박인호 상무는 “아·태지역은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지역으로 소득이 빠르게 늘어남에 따라 소비 환경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국 펀드의 성공적인 운용 경험과 다양한 외부 리서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초우량 기업을 발굴해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B증권을 통해 판매되는 이 펀드는 외화자산에 대한 환헤지 전략은 수행하지 않는다. 납입금액의 1.0%를 선취하는 A형(연보수 1.625%)과 0.5%를 선취하는 A-E형(연보수 1.275%, 온라인전용), 선취수수료가 없는 C형(연보수 2.225%)과 C-E형(연보수 1.425%, 온라인전용) 중에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0:57:39 수정시간 : 2020/07/14 10:5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