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국예탁결제원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올해 상반기 상장사들의 유상증자는 감소한 반면 무상증자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14일 올해 상반기 유상증자를 실시한 상장법인 140곳, 증자주식수는 11억9500만주, 증자금액은 3조8765악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회사수는 0.7% 증가했지만 증자주식수는 15.1%, 증자금액은 10.1% 감소한 수준이다.

시장별 증자금액은 유가증권시장이 2조609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9.7%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이 1조1652억원으로 31.6% 증가했다.

배정방식별로는 제3자배정이 121개사(85.8%), 증자금액은 2조8637억원(73.9%)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주주배정 방식은 981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2073억원) 보다 18.7% 감소했다. 일반공모도 314억원으로 전년 동기(2454억원) 보다 87.2% 줄었다.

반면 무상증자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무상증자를 실시한 상장법인은 29곳, 증자주식수는 2억5988만주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회사수는 9.4% 감소했지만 증자주식 수는 20.9% 증가한 수준이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이 10곳(766만주), 코스닥시장이 18곳(2억4981만주)으로 전년 동기보다 증자주식수를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은 81.2%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은43.8% 증가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0:44:00 수정시간 : 2020/07/14 10:4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