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주식 순매도 4천200억·채권 순투자 3조4천억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가 5개월째 4000억원 넘게 팔아치우며 순매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채권은 6개월째 순매수를 이어가며 146조원이 넘는 보유액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치다. 이는 상대적인 ‘안전 자산’ 투자를 선호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42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9300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5100억원을 팔아치웠다. 지난 2월 순매도 전환 이후 5개월째 매도 행진이다.

외국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증시에서 이탈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미국(-2조5000억원), 아일랜드(-5000억원), 호주(-4000억원) 등 순으로 순매도 규모가 컸다. 반면, 영국(1조7000억원), 케이맨제도(8000억원), 싱가포르(7000억원) 등은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주식은 전월 대비 21조원 늘어난 541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시가총액은 30.9%에 해당한다.

지역별 상장주식 보유액을 살펴보면 미국이 226조9천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1.9%를 차지했다. 유럽 158조5천억원(29.3%), 아시아 71조7천억원(13.2%), 중동 21조1천억원(3.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주식시장과는 달리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지난달 10조880억원을 순매수했다. 만기상환 6조6520억원을 빼면 3조4360억원을 순투자했다. 지난 1월 순투자 전환 후 6개월 연속 순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안전자산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외국인은 지난 1월부터 6개월 연속 채권 순투자 행진을 지속하며 매달 역대 최다 보유액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역별로 아시아(3조3000억원), 미주(600억원)에서 순투자했다. 중동(-3000억원), 유럽(-3000억원)은 순회수했다. 보유 규모는 아시아가 69조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7.0%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45조5000억원(31.0%), 미주 11조4000억원(7.8%) 등의 순이다.

종류별로 국채 1조원, 통안채 1조6000억원을 순투자했다. 보유 잔액은 국채 115조5000억원(78.8%), 특수채 31조원(21.1%)이다.

잔존만기별로 1~5년 미만(4조1000억원), 5년이상(5000억원)에서 순투자했다. 1년 미만(1조2000억원)은 순회수했다. 보유잔액 중 잔존만기 1~5년 미만 53조6000억원(36.6%), 1년 미만 49조8000억원(34.0%), 5년 이상 43조1000억원(29.4%)을 각각 차지했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 보유 채권 금액은 146조6000억원으로 전월대비 3조5000억원 증가했다. 보유액은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10:04:29 수정시간 : 2020/07/13 10: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