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환매 중단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70%를 아무런 조건 없이 오는 14일에 일괄 선지급하기로 했다.

7일 한국투자증권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객 서신을 발송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 헤르메스 전문투자 제1호(167억원)와 내년 1월 만기 예정인 옵티머스 가우스 전문투자 제1호(120억원)로 총 287억원 규모다.

원금의 나머지 30%에 대해서는 펀드 자산 실사 결과 등을 고려하여 오는 9월 30일까지 지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옵티머스운용 펀드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도 선지급 시 수령 조건 등을 투자자들에게 요구하지 않는 방향으로 지급 방안을 논의 중이다.

검찰은 옵티머스운용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투자자를 모집했지만 서류를 위조해 실제로는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7 15:13:01 수정시간 : 2020/07/07 15:1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