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화생명은 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15기 200여명이 지난 4일 발대식을 하며 올해 봉사활동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올해로 15기를 맞은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은 한화생명과 월드비전이 함께 하는 봉사단이다. 이번 발대식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발대식이 진행된 63빌딩에는 한화생명, 월드비전 관계자와 대표학생 3명 등 10여명만 참석했다. 나머지 200여명의 학생들은 개별로 자택에서 영상을 통해 발대식에 참석하며 ‘세상을 바꾸는 작은 시선’을 슬로건으로 한 1년간의 활동의지를 다졌다.

올해로 15년째를 맞는 한화생명 해피프렌즈 청소년봉사단 출범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될 위기를 맞기도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언택트’가 강조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활동을 시작하는 게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어려운 상황일수록 사회공헌활동이 더욱 필요하다는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의 강한 의지와 청소년들의 참여정신이 모여 15기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한화생명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매년 4월경 진행했던 출범식이 7월에서야 진행된 것.

해피프렌즈 청소년 봉사단원들은 지난 해부터 주변의 사회문제를 직접 탐색하고 해결 방법을 찾아가는 활동을 펼쳐왔다. 등하교길 안전펜스 설치, 불법주차해소, LED가로등 설치 등 안전문제를 해결하고, 어르신들을 배려한 무인발권기 안내 직원 배치, 비효율적인 버스 노선 개선 등 활동이 대표적이다.

새로 선발된 200여명의 15기 봉사단원들도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아이디어를 통해 변화를 이끄는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화생명은 청소년들의 창의적이고 능동적인 봉사활동을 위해 지원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전문 교육기관과 연계해 멘토링서비스를 제공하고, 디지털 콘텐츠 능력 함양을 위한 교육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최우수 셀(팀)에게는 대표이사 명의의 기업표창과 시상이 주어진다.

한화생명 여승주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취약계층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이 더욱 절실해 지고 있다”면서 “한화그룹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청소년들이 위기극복에 동참하고 사회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5 09:00:13 수정시간 : 2020/07/05 09:0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