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1분기에 파생결합증권(DLS·ELS) 발행액과 상환액이 직전 분기 대비 모두 줄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증시가 폭락하면서 파생결합증권(DLS·ELS) 발행액과 상환액이 직전 분기보다 모두 줄었다.

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을 보면 지난 3월 말 기준 발행 잔액은 106조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보다 2조2000억원 줄었다.

1분기 중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26조3000억원, 상환액은 2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분기보다 각각 15조7000억원(37.4%), 16조6000억원(37.6%) 줄어든 수치다.

종류별로 보면 주가연계증권(ELS·ELB 포함) 발행액이 21조원으로 전분기보다 13조3000억원(38.8%) 줄었다.

지난 3월 코로나19로 인한 주가 폭락으로 원금비보장형 ELS를 중심으로 발행액이 크게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지수형 ELS 발행액은 18조3000억원으로 전체 중 87.2%를 차지했다.

기초자산이 3개 이상인 ELS 발행 비중은 80.6%로 전년 동기(81.3%)보다 0.7%포인트 작아졌다. 기초자산이 1개인 ELS는 발행 규모와 비중이 각각 5000억원, 1.6%포인트 커졌다.

기초자산별 발행액은 유로스톡스50(14조9000억원), S&P500(14조3000억원), 홍콩H지수(10조원), 닛케이225(6조8000억원) 순이었다.

ELS 상환액은 19조1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5조8000억원(45.3%)이나 줄었다. 이는 지난 3월 글로벌 증시가 동반 폭락하면서 조기상환 규모가 크게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발행 잔액은 72조2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조2000억원(1.7%) 늘었다.

DLS 발행액은 5조3000억원으로 2조4000억원(31.2%) 줄었다. 상환액은 8000억원(8.7%) 감소한 8조4000억원, 발행 잔액은 3조4000억원(9.1%) 줄어든 33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증권회사가 ELS와 DLS 등을 발행·운용하는 과정에서 얻은 손해는 9067억원으로 대규모 적자 전환했다. 작년 전체 이익 규모(7501억원)를 넘어서는 수치다.

금감원측은 "헤지 자산 운용에서 변동성이 늘고 유동성이 줄면서 증권사들이 포트폴리오 재조정에 어려움을 겪은 점 등이 대규모 손실을 낳은 것"으로 분석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5:23:14 수정시간 : 2020/07/01 15:23:1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