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회장(오른쪽에서 2번째)이 스타트업 둥지 청년 기업 상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손보협회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손해보험협회는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가 지원하는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 ‘스타트업 둥지’의 성과공유회가 30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됐다고 30일 밝혔다.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손해보험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사회공헌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의체로, 18개 손해보험사 대표이사로 구성됐다.

손해보험업계는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청년 기업가를 지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함께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스타트업 둥지’를 기획해 2018년 9월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성과공유회는 스타트업 둥지의 11개 팀(인슈어테크 랩 3팀, 성장트랙 8팀)의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회공헌협의회는 심사단 평가를 통해 인슈어테크 랩 3팀에는 총 1억5000만원의 사업지원금을, 성장트랙 8팀에는 총 1억원의 사업지원금을 지급했다.

이날 행사에는 1~2기 선배 스타트업들도 참석, 그간의 경영성과와 사업 노하우를 공유하는 자리도 가졌다.

또, 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정유신 이사장, 법무법인 광장 안용석 대표변호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신기천 대표이사가 청년 기업들을 응원하기 위해 자리를 함께했다.

또한, 벤처투자회사 관계자들도 스타트업 둥지 청년 기업들의 성장 잠재력과 투자가능성을 살펴보기 위해 참석했다.

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디지털 경제가 가속화되고, 언택트 서비스가 확대되는 등 경제·사회트렌드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둥지의 청년 기업가들이 이러한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공헌협의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새로운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창업활동을 계속해나가고 있는 청년 스타트업들을 지속 발굴해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차 사업연도(2018년 하반기~2019년 상반기)에 스타트업 둥지에 참여했던 1~2기 청년 기업(20개)들은 신규 매출36억원과 투자유치 21억원 등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이들 기업은 100여명의 새로운 청년일자리를 만들기도 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7:26:50 수정시간 : 2020/06/30 17:2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