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금투협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7월 채권시장 심리가 소폭 악화했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여파로 채권시장 심리가 소폭 악화했다. 조사는 이달 17일부터 23일까지 채권 보유 및 운용 관련 종사자(52개 기관, 100명)를 설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

종합 BMSI는 104.4(전월 109.9)으로 전월대비 하락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가 한동안 유지될 것으로 예상돼 7월 채권시장 심리는 소폭 악화된 것으로 금투협은 분석했다.

금리전망 BMS도 111.0(전월 122.0)으로 악화했다. 3차 추경 편성에 따른 국채 발행 증가로 수급부담 우려로 7월 국내 채권시장 금리 전망은 금리하락 응답자 비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21.0%(전월 28.0%)가 금리하락에 응답해 전월대비 7.0%p 하락했고, 금리보합 응답자 비율은 69.0%(전월 66.0%)로 전월대비 3.0%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소폭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물가 BMSI는 109.0(전월 114.0)으로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소폭 악화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크게 둔화됐지만, 소비자 체감물가는 여전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7월 물가 상승 응답자 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율 BMSI는 80.0(전월 93.0)으로,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도 전월 대비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2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고, 이에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하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압력이 우세할 것이란 전망이 영향을 미쳤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09:52:53 수정시간 : 2020/06/30 09:52:5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