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바이오 기업 소마젠이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 예측 결과 공모가가 1만1000원으로 확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수요예측에는 476곳의 기관이 참여해 69.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소마젠은 오는 29∼30일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한다.

내달 13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은 신한금융투자가 맡았다.

소마젠은 2004년 코스닥 상장사 마크로젠이 미국 현지에 설립한 유전체 분석 기업이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6 10:53:47 수정시간 : 2020/06/26 10:5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