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G손해보험은 한 번 가입으로 최대 100세까지 일상 속 각종 위험을 보장받을 수 있는 ‘(무)원더풀 종합보험’을 출시했다. 사진=MG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MG손해보험은 한 번 가입으로 최대 100세까지 일상 속 각종 위험을 보장받을 수 있는 ‘(무)원더풀 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차별화된 보장과 알뜰한 보험료가 강점인 ‘원더풀 종합보험’은 △상해 △질병 △장기요양 △비용손해 △배상책임 등 130여개의 담보로 라이프 사이클에 따른 다양한 위험을 통합보장한다.

이 상품은 주요 사망원인인 암·뇌·심장 관련 진단비, 수술비는 물론 갑상선암진단비(초기제외), 여성특정암진단비, 항암방사선약물치료비 등을 제공한다.

또 ‘112대 특정질병 수술비’ 담보로 수술비 보장을 확대했으며 골절진단비(치아파절 포함), 6대희귀난치성질환진단비, 안과질환수술비, 이비인후과질환수술비 등 신(新)담보를 도입했다.

홀인원비용, 알바트로스비용, 가족일상생활배상책임 등 각종 비용과 배상책임 보장도 제공한다.

또 최근 이슈인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처벌 관련 보장도 강화했다. 스쿨존자동차사고벌금비용(2000만원초과, 1000만원한도)을 신설하고, 자동차사고변호사선임비용을 3000만원 한도로 확대하는 등 운전자 보장에도 충실했다.

해지환급금미지급형(무해지형) 선택도 가능하다. 이 보험은 암(유사암제외), 상해 또는 질병 80%이상후유장해,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진단 시 보장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준다.

MG손보 관계자는 “원더풀 종합보험은 130여개 담보로 일상 속 위험을 100세까지 평생 보장받고 저렴하게 가입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14:38:00 수정시간 : 2020/06/01 14:38:0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