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기준 증가폭
  • 지원상담 기다리는 소상공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자영업자 포함)과 가계가 은행에서 75조원 이상의 대출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급격한 경기 위축 상황에서 경제주체들이 은행 대출로 연명한 셈이다.

31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간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75조4000억원까지 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기업과 가계의 은행 대출 증가액이 21조9000억원에 그쳤다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대출 증가폭은 1년 전 대비 3.4배에 달한다.

특히 기업대출이 많이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은 이 기간에 29조9000억원이나 증가했다. 이중 16조8000억원이 자영업자 대출이다. 2~4월 중 대기업 대출도 21조7000억원이 불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은행권의 대기업 대출은 1조원 감소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큰 변화다.

가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3조7000억원 상당의 대출을 은행에서 새로 받아 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출 증가액 9조9000억원에 비하면 2배 이상 수준이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에는 지난해 말 부동산 시장 급등과 12·16 대출 규제에 따른 영향, 코로나19에 따른 급전 대출 수요 등이 뒤섞여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12:34:03 수정시간 : 2020/05/31 12:34:0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