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경.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글로벌 증시가 신종 코로나19 여파로 급락한 후 반등에 나서 최근 약 두 달 새 시가총액이 2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블룸버그가 86개국 증시의 시총을 집계한 결과, 지난 21일 기준 이들 국가의 증시 시총은 76조3912억 달러(9경4595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세계 증시의 시총이 저점을 기록한 3월 24일의 61조5849억 달러(7경6266조원)보다 24.04% 증가한 수준이다.

두 달 만에 14조8063억 달러(1경8334조원)가 증가한 것이다.

시총 증가율은 짐바브웨(73.92%)가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스리랑카(66.70%)와 아르헨티나(66.80%), 키프로스(42.38%), 노르웨이(41.62%) 순이었다.

우리나라 시총은 27.71% 상승해 전체 86개국 가운데 상승률이 23번째를 기록했다.

주요 국가 중에서는 러시아(35.90%)와 호주(33.92%), 미국(33.51%), 독일(28.67%), 영국(27.89%) 등이 우리나라 보다 증시 상승률이 높았다.

프랑스(17.60%)와 일본(15.87%), 호주(15.63%), 이탈리아(14.19%), 중국(7.86%) 등은 우리나라 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특히 우크라이나(-39.55%)와 바레인(-20.87%), 자메이카(-19.39%) 등 15개국 시총은 줄었다.

앞서 전 세계 증시 시총은 올해 1월 20일 89조1565억 달러였지만 코로나19 충격으로 3월 24일까지 27조5715억 달러(30.9%) 감소했다.

우리나라의 2018년 국내총생산(GDP) 규모(1조6194억 달러)의 17배가 되는 돈이 두 달여 새 날아간 셈이다.

다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를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의 돈 풀기와 정부의 경기 부양책 등에 힘입어 증시는 다시 반등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이 커진 점도 증시 회복에 영향을 줬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4:03:27 수정시간 : 2020/05/24 14:03: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