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금융권 외형 확대를 제제하는 등 건전성 유지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한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화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부닥친 실물경제를 위한 금융권의 현장 지원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금융사 임직원 면책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금융 중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또 "저성장·저금리의 금융 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사 스스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금융 부문에서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홍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경상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과 자문위원, 금감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0:16:06 수정시간 : 2020/05/22 10:16:06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