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카드는 각 고객의 카드 사용 특성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 개인별로 맞춤형 소비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대카드 소비케어 by 퍼스네틱스(Personetics)’를 론칭했다. 사진=현대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현대카드는 각 고객의 카드 사용 특성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 개인별로 맞춤형 소비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대카드 소비케어 by 퍼스네틱스(Personetics)’를 공식 론칭한다고 9일 밝혔다.

‘현대카드 소비케어 by 퍼스네틱스’는 현대카드와 이스라엘의 핀테크 업체인 ‘퍼스네틱스(Personetics)’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퍼스네틱스는 직접 개발한 인공지능 분석 엔진을 토대로 독창적인 개인화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기업이다.

현대카드는 퍼스네틱스의 국내 첫 비즈니스 파트너로, 독점 계약을 맺었다.

현대카드 앱을 통해 제공되는 ‘현대카드 소비케어 by 퍼스네틱스’는 회원에게 총 80여 가지에 이르는 콘텐츠를 제공한다. 전체 콘텐츠는 ‘스마트 지출 분석’과 ‘이상 지출 감지’, ‘고객 케어 메시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스마트 지출 분석 콘텐츠는 각 회원의 지출 특성을 분석한 정보와 미래 지출 등을 예측해 알려준다. 회원의 교통, 외식, 문화 등 주요 부문의 지출 특징을 분석해주고, 정기 결제 내역을 한눈에 정리해 결제 시기가 됐을 때 이를 알려주기도 한다.

이상 지출 감지 알람은 회원의 소비패턴 변화를 감지, 고객이 해당사항을 즉시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서비스다.

고객 케어 메시지는 회원의 주요 라이프스타일과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 지출 특성을 분석해주는 콘텐츠다. 현대카드는 회원의 업종별 지출 특성을 분석해 ‘커피 Lover’나 ‘택시 Lover’ 등으로 알기 쉽게 정리해주고, 헤어샵 결제 주기 분석을 통해 머리 자를 시기를 알려주기도 한다.

현대카드는 이 같은 정보를 직관적이면서도 부담 없는 문구와 다양한 이미지 및 인포그래픽으로 전달할 방침이다. 또, 단순한 안내가 아닌 재미있는 퀴즈와 팁을 통해 고객들이 자신의 소비성향을 직접 확인하는 기회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퍼스네틱스와 협업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합리적으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현대카드가 보유한 각 분야 최고의 파트너 기업들은 물론 핀테크 업체와의 데이터 협력을 통해 서비스를 더욱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9 15:53:59 수정시간 : 2020/04/09 15:53:5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