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높아지며 금값이 급등하자 수출도 덩달아 늘어났다.

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월 비(非)화폐용 금 수출액은 2억9000만달러(약 3500억원)로 2012년 9월(3억2730만달러) 이후 7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비화폐용 금이란 외환보유액으로 쓰이는 금을 제외하고 산업용 금붙이나 민간에서 유통되는 귀금속을 말한다. 금광이 많지 않은 한국은 시중에 유통되는 금을 재가공해 수출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2월 금 수출물량은 5.8t으로 전년 동기(3.5t)보다 늘었다. 주요 수출지역은 홍콩(3.4t)이 가장 많았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에 금값이 급등하자 금을 재가공해 홍콩 등지로 수출할 유인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현물 가격은 지난 2월 24일 온스당 1688.4달러까지 치솟아 2013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국내 금 수입은 주춤했다.

2월 금 수입액은 6610만 달러로 2019년 2월(3680만 달러)보다 많았지만 올해 1월(6640만 달러) 보다는 줄었다.

금 수출이 수입보다 더 많이 늘어나며 비화폐용 금 상품수지는 2억239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8 08:34:13 수정시간 : 2020/04/08 08:34:55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