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출입은행이 사회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6일 오후 여의도 본점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에 4억575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연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 방문규 수은 행장.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6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총 4억5750만원을 후원했다고 7일 밝혔다.

방문규 은행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김연순 사랑의열매 사무총장을 만나 후원금을 전달했다.

수은이 전달한 후원금은 다문화가정과 탈북민,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총 31개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방문규 은행장은 후원금을 전달한 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소외계층에 대한 도움의 손길이 줄어들어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사회적 약자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7:25:19 수정시간 : 2020/04/07 18:03:53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