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한금융희망재단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이달 20일까지 전국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신한 꿈도담터’ 3차년도 참가기관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신한 꿈도담터 구축 사업은 맞벌이 가정 초등생 자녀들의 방과 후 돌봄활동을 지원하고, 육아부담 경감과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을 목적으로 여성가족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재단과 함께 신한 꿈도담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2018년 1월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 서대문구 1호점을 시작으로 전국 시·군·구에 총 76개소의 신한 꿈도담터 개소를 완료했다.

올해는 신한 꿈도담터 사업의 3년차로 지자체와 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휴일 및 야간 돌봄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기존보다 금융교육 회차를 늘리는 등 보다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지역 내 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연계해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다양한 구직의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 꿈도담터 참가기관 모집은 이달 20일까지 여성가족부 주관으로 진행되며 접근성이 높고 안전한 유휴공간을 보유한 지자체이면 지역에 상관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신한 꿈도담터 참가기관 선정시 공간 리모델링 및 기자재 구입비용과 교육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조용병 신한금융희망재단 이사장은 “많은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는 소감과 함께“신한금융희망재단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우리 사회가 더 큰 희망을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4:38:09 수정시간 : 2020/04/07 14:38:09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