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수입 증가로 본원소득수지도 개선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에도 2월 경상수지 흑자폭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늘어났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치 통계에 따르면 2월 경상수지는 64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폭은 지난해 2월(38억5000만달러)보다 25억6000만달러 늘었다.

상품수지 흑자는 65억8000만달러로 1년 전(54억2000만달러)보다 11억6000만달러 늘었다. 특히 수출(418억2000만달러)이 4.0% 늘었고, 수입(352억4000만달러)이 1.3% 늘어 수출 증가 폭이 더 컸다.

조업일수 증가와 반도체 경기 호전, 해외여행 감소로 인한 서비스수지가 개선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년과 달리 설 연휴가 2월에 없어 조업일수가 3.5일 늘었고, 반도체 수출물량이 전년 동기보다 51.3% 늘었기 때문이다. 정보통신기기 수출물량도 27.9% 증가했다.

다만 통관기준으로 본 대중(對中) 수출은 전년 동기보다 6.7% 줄어 코로나19 영향이 현실화했다.

서비스수지는 14억5000만달러 적자로, 적자 폭이 1년 전보다 9000만달러 줄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여행객이 줄면서 여행수지 적자가 5억7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적자 폭을 2억7000만달러나 줄였다.

2월 국내 입국자 수는 지난해 120만명에서 올해 69만명으로 43.0% 감소했고, 국외 출국자 수도 262만명에서 105만명으로 60.0% 급감했다.

임금·배당·이자 등의 움직임인 본원소득 수지도 12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해외로부터의 배당수입이 증가하면서 1년 전 4억5000만달러보다 흑자 폭이 7억9000만달러 확대했다.

한은 관계자는 “조업일수 증가와 반도체 수출물량 증가 덕에 수출이 증가해 상품수지 흑자가 커진 게 경상수지 개선에 영향을 줬다”며 “수출만 두고 보면 코로나19의 영향은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3월 이후 실적부터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여파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0:42:37 수정시간 : 2020/04/07 10:42:3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