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코스피200 선물의 야간시간(18;00~익일 05:00) 거래가 중단됐다.

6일 한국거래소는 오는 7일부터 미국 시카고 상품거래소(CME)를 통한 코스피200 선물 글로벌 거래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코스피200 지수에서 삼성전자의 시가총액 비중이 30% 이상 초과한 상황이 지속된 여파다.

주가지수의 특정 종목이 30%를 초과하는 일수가 최근 3개월 동안 45일 초과하면 미국 상품거래법(CEA)에 따라 '소수집중형지수((Narrow-based Index)'로 전환돼, 이를 기초로 한 지수선물의 미국 내 규제 관할권이 상품거래위원회(CFTC)에서 증권거래위원회(SEC)·CFTC 공동 관할로 변경된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CME를 통한 글로벌거래의 중단에도 불구하고 코스피200선물(미니선물 포함) 정규시장(09:00~15:45)은 계속 운영된다"며 "시장참가자는 정규시장을 통한 거래를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자자들의 야간 파생상품 거래의 거래편의 제고 및 투자기회 확대를 위해 Eurex(유렉스) 상장 상품을 확대하고, KRX 자체 시스템을 통한 운영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6:54:10 수정시간 : 2020/04/06 16:54:10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