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372억원을 기록, 1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고 6일 밝혔다.

다만 지난해 매출액은 2018년 3916억원에서 지난해 1446억원으로 줄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2651억원에서 677억원으로 감소했다.

빗썸 측은 지난해 가상화폐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유통업체, 금융사 등 다양한 업계와 전략적 제휴나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며 회원 기반을 확대하고 사업부 중심으로 조직을 재편, 비용 효율성을 높인 덕분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부과된 외국인 고객의 소득세 원천징수세액 803억원(지방세 포함)은 손익계산서가 아닌 재무상태표의 자산(장기선급금)에 반영됐다.

빗썸은 이번 처분에 대해 행정심판을 통한 구제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편 빗썸은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인허가 내용을 담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관련 규제를 준수하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빗썸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설립한 자금세탁방지센터의 조직과 업무 역량을 강화하고, 고객신원확인(KYC), 이상거래탐지(FDS) 등 관련 기술과 솔루션을 고도화하는 데에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5:34:10 수정시간 : 2020/04/06 15:34:1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