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증권 사옥. 사진=키움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키움증권은 지난 3월 신규계좌 43.1만개 개설, 일 최대약정 16.7조원, 전체 주식시장 점유율 최대 23% 초과 달성 등 리테일부문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1분기는 국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변동성이 확대되는 과정을 거치며 3월 국내주식시장 거래대금이 565조4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38%, 전월대비 68% 급증했다.

키움증권은 이같은 역사적 변동성 장세 속에서 3월 한달 간 약정환산금액 211.7조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94%, 전월대비 67%의 증가폭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27일 일 최대 약정환산금액 16조7000억원을 기록하며 리테일 전 부문의 견고한 실적을 보였다.

키움증권의 비대면 계좌개설 시장선점 효과는 올해 들어 지속적으로 상승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1월 한달 동안 신규 계좌 14만3000개 이상 개설로 시장의 이목을 끈지 두 달 만에 3월 한달 기준 약 43만1000만개를 넘어서며 200% 이상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달 19일에는 단 하루에 신규 개설된 계좌수가 최대 3만752개였다.

키움증권은 개인시장에서의 점유율이 꾸준히 30%를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기관 및 외국인을 통합한 전체 주식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 23%를 초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22% 달성 이후 4개월여만에 또다시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키움증권 측은 국내외 불안한 금융시장 상황 속에서도 키움증권 특유의 디지털DNA를 통해 집중력을 잃지 않고 노력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국내 주식뿐만 아니라 미국, 중국 등 해외주식거래에서도 3월 약정 3조2000억원을 기록하며 전월대비 150% 이상 증가했며, 해외파생상품에서는 풀랫폼의 장악효과로 시장점유율 40%를 상회하여 경쟁사와의 격차를 좁혔다.

김희재 키움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시장이 크게 조정을 받는 가운데 우량종목을 저가에 매수하려는 개인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시장참여 덕분에 리테일부문에서 역대 최고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09:26:57 수정시간 : 2020/04/06 09:26:57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