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국거래소 3일 전국 한부모 가정 아동 100명에게 온라인 수업 준비를 위한 PC 100대를 긴급 후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내 초중고교생이 오는 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으로 수업을 대체함에 따라 온라인 수업 준비가 안된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PC를 지원하기로 한 것,

후원하는 PC 100대는 거래소 임직원들이 ‘91년부터 28년간 자율적으로 기금을 모아 매월 생활비를 후원해 온 한부모가정 100명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거래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약계층 아동 1950명이 사용할 마스크 4만장과 손세정제 1만개 등 개인 위생물품을 후원한 바 있다.

또한 지역농산물을 구입해 지역사회와 화훼농가의 위기극복 노력에 동참해나가고 있으며,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하는 등 지금까지 코로나19 관련 총 1만4290명에게 2억원 상당의 후원을 했다.

정지원 거래소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누구보다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후원이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라며 “거래소는 코로나19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며 우리 사회 어려운 환경에 처한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속적인 후원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3 16:10:33 수정시간 : 2020/04/03 16:10:3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