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KDB산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산업은행이 경영 위기에 봉착한 두산중공업에 1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산업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금융시장 경색 등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경영안정과 시장안정을 위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채권단이 긴급 운영자금 1조원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금융지원은 대주주인 두산그룹과 계열사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이행, 자구노력을 전제로 하고 있다.

또한 산은은 필요 시 두산그룹의 책임있는 자구노력 등을 보아가며 추가자금 지원 여부를 검토해 나갈 방침이다.

산업은행은 이날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에 관련 동향을 보고, 두산중공업 채권은행 회의를 긴급 개최했고, 회사 정상화를 위한 채권단 공동지원의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기존채권 연장 및 긴급자금 지원 동참을 요청했다.

이에 두산중공업은 신속하게 경영진단을 실시하고 자구노력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실행한다는 뜻을 전했다.

산은 관계자는 “채권단은 이번 지원을 통해 시장의 우려를 해소시키는 한편, 향후 두산그룹의 정상화 작업을 차질 없이 관리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4:16:04 수정시간 : 2020/03/27 14:16:04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