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여의도 한화생명 63빌딩 전경. 사진=한화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화생명은 코로나19 피해 고객에 대한 특별지원을 기존 확진자 및 격리자뿐만 아니라 코로나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까지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한화생명의 고객이면서 특별지원 대상 소상공인이라면 지원 신청서와 함께 피해 확인서류 중 1가지를 제출하면 된다.

피해 확인서류는 △타 금융권에서 정책자금을 지원받은 확인서 △타 금융권 대출원리금 납입유예 확인서 △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에서 발급한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 등 총 3가지 중 1가지만 제출하면 된다.

지원 내용도 확대했다. 앞서 한화생명은 지난달 27일부터 계약자 및 융자대출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과 대출원리금 상환을 6개월간 유예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한화생명은 이날부터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 이자를 6개월간 상환 유예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특별지원 대상 고객은 비대면으로 접수할 수 있다. 지원 제출 서류를 팩스, 핸드폰 사진촬영 등으로 보내도 접수가 가능하다.

한편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위기 극복을 위해 경기도·분당서울대병학교병원과 협약을 맺고 지난 19일부터 용인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한화생명 용인 연수원 생활치료센터에는 현재까지 총 26명이 입소했다. 이 가운데 15명이 이미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4:10:51 수정시간 : 2020/03/27 14:35:3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