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GB 캄보디아 특수은행 전경. 사진=대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DGB금융그룹은 캄보디아 현지법인 DGB특수은행이 IT통합구축업체 및 컨설팅 전문업체와 협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뱅킹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DGB대구은행의 자회사인 캄보디아 현지법인 DGB특수은행은 지난 2017년 DGB대구은행이 캄보디아 금융업에 진출해 아시아 네트워크 교두보로 확보한 곳이다.

DGB금융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캄보디아 거점화 계획을 위해 핀테크 업체와 협약을 체결하는 등 꾸준한 현지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당사는 이번 협약으로 차별화된 시스템을 확보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우선 DGB금융은 모바일 C&C와 영업 및 업무지원시스템 통합구축(SI) 사업 계약을 체결해 차세대 뱅킹 시스템 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새로 도입될 영업 및 업무지원시스템은 상업은행 전환 대비 전산 업무 범위 확장, 모바일 중심 디지털 플랫폼 확대 전환, 서비스 제공 방식 다양화에 따른 영업 경쟁력 강화에 무게를 뒀다.

DGB금융 관계자는 “이를 통해 급변하는 금융시장 트렌드 변화에 맞춰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컨설팅 전문업체 PWC와는 PI 및 PMO(Project Management Office)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DGB금융은 시스템 구축을 위한 상세 요건 정의 및 업무 표준 프로세스 정립에도 공을 들여 원활한 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번 개발 사업은 코어뱅킹 시스템, 정보계 시스템, 디지털 채널, 업무지원시스템, IT 인프라 구축 등 5개 분야로, 2021년 2월 시스템 오픈을 목표로 이달부터 10개월 간 진행 후 2021년 4월까지 두 달 간 안정화 기간을 거칠 계획이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최근 국내외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미래를 위한 투자로 결정된 이번 캄보디아 DGB특수은행 영업 및 업무지원시스템 통합 구축사업 진행으로 상업은행 전환에 가속도를 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차별화된 시스템 확보를 통한 고객서비스 강화, 업무 생산성 향상이 기대되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DGB금융그룹의 안정적인 해외 수익 창출 및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3:47:50 수정시간 : 2020/03/27 13:47:5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